버락 오마바 대통령과 앙켈라 메르켈 총리, ABB의 획기적인 디지털 기술에 깊은 관심

하노버 산업박람회에서 ABB의 획기적인 신규 스마트 센서를 체험하는 독일 총리 앙겔라 메르켈과 미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

어떻게 ABB 스마트 센서가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에 연결되어 수 억개에 이르는 전기 모터의 생산성을 향상할 수 있는지 두 리더에게 설명되었다.

ABB부스에서 메르켈과 오바마는 신규 또는 이미 사용 중인 대다수의 저압모터에 스마트 센서가 어떻게 적용되어 효율성을 높이고, 정지시간을 줄여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지 설명을 들었다. 이 디지털 솔루션은 저압모터가 처음으로 사물인터넷 기술에 연계된 사례이다. 산업계에 사물인터넷 적용에 대해 ABB는 사물, 사람, 서비스가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미래 (IoTSP: Internet of Things, Services and People)를 제시하고 있다.

이날 울리히 스피에스 호퍼(ABB CEO), 그레그 슈 (ABB 미주지역 대표), Hans-Georg Krabbe (ABB독일 총괄)와 함께, 세계 두 정상은 ABB양팔 로봇 YuMi가 스마트 센서를 저압모터에 장착하는 시연을 보면서 얼마나 손쉽게 설치할 수 있는지 확인했다.




무선인터넷을 통해 모터실행 데이터가 대형화면에 나오며, 어떻게 예기치 못한 고장이 발생되지 않도록 만들고, 에너지 소모를 줄이는지 보여준다.

“스마트 센서로 대륙횡단의 산업 디지탈화가 가능해진다”며, “센서를 통해 모터의 정지시간을 70퍼센트 줄이고, 모터 수명은 30퍼센트 연장되며 에너지 소비를 10퍼센트 절감할 수 있다. . 전세계에 적용된 산업용 전기모터에 ABB스마트 센서가 탑재된다면, 이에 대한 에너지 절약은 100개의 대형 발전소 발전량과 맞먹는다”고 ABB그룹 CEO 스피스호퍼가 덧붙였다.

스마트센서는 오바마 대통령과 메르켈 총리를 비롯하여, 하노버 산업박람회를 찾은 많은 잠재 고객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올해 말경에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다. .

ABB에 대하여
ABB(www.abb.com)는 전력 및 자동화 기술 선도기업으로서, 유틸리티, 산업, 운송 및 인프라 관련 고객의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는 반면,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는데 일조하고 있다. ABB그룹은 전세계 100여개 국에서 약 135,0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국내 현지 법인인 ABB코리아는 서울에 위치한 본사, 천안공장 및 부산 사무실을 중심으로 900여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다.

ABB 홈페이지 www.abb.co.kr
ABB 코리아 페이스북 www.facebook.com/ABBinKorea

    •   취소
      • Twitter
      • Facebook
      • LinkedIn
      • Weibo
      • Print
      • Email
    •   취소
    seitp202 02a731b4e915f397c1257fae002d7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