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B 케이블 사업, NKT Cables社로 매각

- 상호 강점 보완으로 케이블 산업의 선도업체로 거듭
- ABB와 NKT Cables, 장기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 체결
- 총 기업가치 8억3600만 유로(9억3400만 달러)에 매각
- 매각 결정은 ABB의 적극적인 포트폴리오 관리 의지 증명

NKT 케이블(이하 ‘NKT’)이 ABB 글로벌 고압 케이블 시스템(High-voltage Cable System) 사업을 총 기업가치 8억3600만 유로(미화 9억3400만 달러)에 인수한다. 고압 케이블은 지속가능한 에너지 네트워크의 필수 요소로, 대용량 전력을 장거리 송전하는데 사용된다. 케이블 사업은 ABB가 현재 전략적 재검토 중인 파워 그리드(Power Grids) 사업본부에 속해 있다.

NKT는 AC 분야에서 모든 전압의 케이블 솔루션을 설계, 제조 및 공급 기업이다. 유럽과 중국에 주요 생산시설과 전세계 영업 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약 3,200여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다. 2015년 매출은 12억 유로이다.

“북유럽을 배경으로 한 두 회사의 케이블 포트폴리오 결합이다. 이로써 케이블 사업은 장기적인 전략적 제휴로 안정적인 공급을 유지하면서, NKT 케이블의 소유 아래 더 큰 규모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된다”고 ABB CEO 울리히 스피스호퍼가 언급하며 “NKT 케이블의 강점과 ABB케이블 시스템 사업의 결합은 차세대(Next Level) 전략의 핵심 요소인, 적극적인 ABB포트폴리오 관리에 대한 노력을 증명하는 것이다.”고 전했다.

ABB의 고압 케이블 기술, 제조 및 서비스 실적은 NKT 케이블 사업활동과 매우 상호보완적이다. 두 사업의 결합으로 장거리 송전 케이블 시스템의 전세계 수요 증가에 완벽하게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되며, 운영 규모 및 접근성 확대로 전세계 고객에게 보다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전망이다.

NKT 케이블 사장겸 CEO 마이클 헤데가르드 링그(Michael Hedegaard Lyng)는 “ABB 고압 케이블 사업 인수는 NKT 케이블 포트폴리오에 상당한 이점과 세계적인 수준의 제조업체로 거듭나는데 일조할 것이다. 기술, 핵심 경쟁력 그리고 능력있는 기술인재를 활용하여 케이블 사업부문을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하며, “전세계 향후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 장기적 파트너십을 증대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ABB 케이블 시스템 사업은 설계, 엔지니어링, 공급, 설치, 시운전 및 서비스를 포함하는 일괄 수주 방식의 턴키 솔루션을 제공한다. 2015년 5억24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으며, 약 900여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또한 스웨덴 칼스크로나(Karlskrona)에 최첨단 제조공장과 고압 해저, 지하 케이블 R&D 시설을 운영 중이다. 양도될 자산에는 현재 건조 중인 신규 최첨단 케이블 포설선(cable-laying vessel)도 포함된다. 100년간 경험을 바탕으로, ABB 케이블 사업부서는 다양한 응용범위와 전세계 수백여 개의 AC 및 DC 송전 링크를 시운전해왔다.

ABB 파워 그리드 대표 클라우디오 팍킨(Claudio Facchin)은 “전략적 제휴의 일환으로, ABB와 NKT 케이블은 향후 프로젝트에 협력하여 해저 연결 및 직류(DC) 송전선과 같은 분야에서 시장기회를 모색해 나갈 것이다.”라고 전하며, “이번 거래로 파워 그리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간소화하고 집중화할 것이다.”고 말했다.

매각 거래는 2017년 1분기에 종료될 것으로 예상되며, 규제기관의 허가 및 종결조건 충족 여부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골드만 삭스가 ABB의 재정 고문으로, 프레쉬필드 브룩하우스 데링거가 법률 고문을 맡고 있다.

ABB는 2016년 10월 4일에 예정된 Capital Markets Day에서 차세대(Next Level) 전략의 진행 상황을 발표할 예정이며, 여기에는 파워 그리드 사업본부의 전략적 포트폴리오 재검토가 포함된다.

ABB(www.abb.com)은 전력 및 자동화 기술의 선도기업으로서, 유틸리티, 산업, 운송 및 인프라 분야에서 생산성을 높이고 환경에 끼치는 영향은 줄이고 있다. ABB 그룹은 전 세계 100여객 국에서 135,000여명이 근무 중이다.

ABB코리아 공식 페이스북
ABB코리아 유투브 사이트


이전 보도자료: 두산중공업으로부터 베트남 화력발전소 ABB Symphony Plus 자동화 솔루션 공급계약 체결

    •   취소
      • Twitter
      • Facebook
      • LinkedIn
      • Weibo
      • Print
      • Email
    •   취소

    담당자

    문의처:
    • 김현주 차장
      +82 528 2317

      (주)ABB코리아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503
    seitp202 6c6a4041f23212e7c125803a000bf2d1